우슬우슬


작가노트

나의 작업은 주변에서 손쉽게 수집한 대상을 오랜 시간 관찰하는 것에서 출발한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최초의 형상이 허물어지고 그 구조가 변해갈수록 나는 기존의 관념을 벗어난 순수한 시각으로 사물을 바라보게 된다. 시간 속에서 물리적으로 변화한 대상은 나의 몸을 통해 화면에 담겨진다. 오랜 시간동안 손끝에서 섬세하게 구축되고 다시 또 무너지며 그려진 장면은, 맨 처음 그 대상을 바라보았을 때와 전혀 다른 광경이 된다. 나의 무의식적 번역으로 만들어진 장면은 명료한 서술이 쉽지 않다. 보는 이의 시선은 장면을 일시에 제압하지 못한 체 작품 속으로 들어가 유영하듯 옮겨 다니고, 수많은 틈 속에서 판단을 유보한다. 인식의 연속과 간단(間斷)속에서 나름의 사연을 담아 각자의 ‘서사’를 짓는다.
초기의 작업은 시간의 흐름에 따라 변화하는 과정을 나열하여 관념에서 탈피하는 과정에 대한 것을 작업하거나 그 과정 중 주제에 부합되는 한 장면만을 선택해서 작업했다. 최근의 작업들은 그동안 수집된 오브제들의 파편을 모으고, 잇고, 경계를 흔들면서 생기는 익숙하지만 낯선 이미지를 가지고 스케일을 크게 키워 작업을 한다. 최근에 시작한 A3의 작업은 보일 듯 말 듯 프린트된 이미지를 가로세로의 선만을 사용해서 프린트 하듯이 드로잉 했다. 그동안 작업을 하면서 그린다는 것은 무엇인가?, 나는 왜 사각형의 틀 안에서 그리는가?, 이미지를 생산하는 기계들의 범람 속에서 나는 어떻게 그려야 하는가에 대한 고민을 하게 되었다.
가로세로의 선으로 세밀한 형상을 다시 만들어 가면서 그러한 고민들은 더욱 더 깊어졌고 명확한 해답은 찾기 어려웠다. 하지만 이러한 실험들을 통해서 기존의 그리던 방식에서 탈피하여 다르게 그리기에 대해서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되었고 그 연구의 첫걸음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그리기의 문제뿐만이 아니라 어떠한 사물을 바라보는 시선에 대한 지속적인 실험과 연구를 통해서 관념을 벗어나 새로운 시각으로 사물을 바라보고 그러한 주제의식을 강화할 수 있는 적절한 방법들을 통해서 관람객들이 자유롭게 상상할 수 있는 이미지를 만들어 내고 싶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Experience the Originals

Interested in partnering with Artre?

Create

submit your artwork

for Artist

Collect

Discover artworks just for you

for Collector

Sell

Faster Way to Sell Your Art

for Seller & Gallery

Corporate Registration No. 110-81-99508 | 통신판매업신고: 2019-서울서대문-1281 | 대표: 정경훈 | 104-402, 7-15, Sinchon-ro 3na-gil, Seodaemun-gu, Seoul
Copyright © ARTR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