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요의 나라 5


By 고인재

Injae's Utopia
상상 속 식물 이미지를 표현한 회화

본인은 식물성을 중시한다. 인간에게서 크게 마음의 상처를 입었을 때 자라나는 식물에게서 마음의 위안을 받았으며 내적 상처는 치유 되었다. 오늘날 본인과 인간에게 식물(자연)이 주는 의미는 무엇인지를 생각해 보면 문명이 발달하면서 모든 것은 기계화 되었고 우리는 자연으로의 회귀를 꿈꾼다고 볼 수 있다. 인간과 자연은 뗄 수 없는 존재이며 서로 화합하고 공생하는 관계이다. 우리는 생명의 본성, 자연의 이치, 삶의 이치를 식물성의 세계를 통해 깨닫게 된다. 식물의 탄생과 소멸은 모든 생명의 순환과 관계가 있으며 인간은 자연의 모든 존재와 긴밀한 관계를 맺고 살아간다.

본인은 생명 인식에 근거하여 식물(자연)의 윤회를 통해 생명에 대한 근거를 마련하고, 그 과정에서 식물의 이미지를 그려냄으로 본인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며, 상처를 승화시켜 행복, 즐거움, 사랑, 기쁨 등 긍정의 기운을 화면에 나타내어 보고자하는데 목적을 두었다. 본인은 원의 형상을 통해 생명 창조의 기원성, 신비성, 존재의 가변성을 설명한다. 원형은 가장 원초적인 구조를 가지고 있다. 유전적 정보를 담은 세포의 핵에서부터 태양, 지구, 달, 우주의 공전 궤도, 인체구조의 중요기관들은 원을 기초로 하며 시작과 끝, 유한과 무한 같은 순환성을 나타낸다.

작품의 시작은 원형의 형상을 가진 씨앗, 열매들을 반복적으로 그리는 행위를 시작으로 상상력을 극대화 시켜 본인이 꿈꾸는 유토피아를 그린다. 여기에서는 실제의 식물과 변형된 식물들이 화면에 나타난다. 이는 지상낙원이며 현실에는 존재하지 않는 공간인 것이다. 본인에게 유토피아는 냉혹한 현실 속에서 지친 이들에게 어린아이의 마음으로 꿈과 희망을 줄 수 있는 그런 세상인 것이다. 또한 현대사회에서 느끼는 인간중심주의, 이원론적 사유에서 발생된 갈등 속에 인간은 자연으로의 회귀를 꿈꾸게 하며 자연과 생명이란 무엇인지 생각하게 한다. Exhibitions - solo 2010 초대전 2009 초대전 < Nucleus series > 2012 Injae's Utopia Ⅰ 2012 작가공모선정 2010 풍요의 나라 2012 Injae's Utopia Ⅲ 2012 Injae's Utopia Ⅱ 2009 KASF 2009 2014 Injae's Utopia Ⅳ | 고인재 Solo Exhibition Exhibitions - group 2012 인천상륙작전 2012 반딧불이 마을 2012 환경과 미술의 만남 2009 2009 ASYAAF 2010 2인전- 맛을 담다 2010 2010 ASYAAF 2011 신진작가전 2012 현대미술흐름전 2011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 회화 16인전 2012 Art with Furniture 2009 Next Generation 展 2010 경기미술프로젝트-경기도의 힘 2010 3인전- 여름이야기 2010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 16인전 2012 산타의 선물 2013 한-중 국제 교류전 2009 청년작가조망전 2009 Gac Auction - 추석대보름 展 2010 뉴욕아트엑스포 2010 2인전- Connecting souls 2014 3인전- 자연색채 2011 봄 展 2011 어머니의 방 展 2011 녹색 예술제 2013 반딧불이 마을 2009 대한민국 신진작가전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Experience the Originals

Interested in partnering with Artre?

Create

submit your artwork

for Artist

Collect

Discover artworks just for you

for Collector

Sell

Faster Way to Sell Your Art

for Seller & Gallery

Corporate Registration No. 110-81-99508 | 통신판매업신고: 2019-서울서대문-1281 | 대표: 정경훈 | 104-402, 7-15, Sinchon-ro 3na-gil, Seodaemun-gu, Seoul
Copyright © ARTR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