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


Conversations of Every Closed Lips

My work begins from questions thrown repeatedly in life. The negative events and emotions of the past, which were not even wanted, endlessly appear and disappear within the everyday life.

What becomes the device which arouses memories from within the uncomfortable ‘ventilation’ one does not wish to face? What are the common structures of memories? In what way do memories, which survived without having been forgotten, manufacture? Why do people with Alzheimer not only lose memories of the past but cannot live the present and cannot imagine the future? Where are the boundaries between memories, dreams and conscience? What are the afterimages of images, made by my perception from cognitive force of memory surpassing time and space, like? What becomes visible during the process of inner quest starting from these questions are recorded as my work.

Life wanders, but memories remain.
It is like an isolated island which one can wander anywhere, not knowing where it begins nor ends.
Vulnerable eyes that penetrate time and space which exist everywhere and exist nowhere.
Subtle objets manifested into sets of memories made in lumps like free associations.
A world which sustains one another in broken-down forms, isolated, breaking-down, implicative and at the same time, not concealing.

From the superfluousness cut from a well-made frame, following their softly soundless stories, cuddling the insignificant and petty motifs of the everyday, I discover the unconscious sensuous layer that is hidden inside. At that moment, I become a melancholic adventurer and the everyday is reborn into things of the extraordinary.

모든 입 다문 것들의 대화

나의 작업은 삶에서 반복적으로 던져지는 질문에서 출발한다. 스스로 원하지도 않는 과거의 부정적인 사건과 감정들은 일상 속에서 끊임없이 나타났다 사라지곤 했다.

마주하고 싶지 않은 불편한 ‘환기’속에서 무엇이 기억을 불러일으키는 장치가 되는 것일까. 기억의 공통적인 구조들은 무엇일까. 잊혀지지 않고 살아남은 기억은 어떤 방식으로 가공되는 것일까. 알츠하이머에 걸린 사람들은 왜 과거의 기억만을 잃는 것이 아니라 현재를 살아 갈 수 없고, 미래를 상상할 수도 없는 것일까. 기억과 꿈과 의식의 경계는 어디일까. 시간성과 공간성을 뛰어넘은 기억의 인지 작용에서 나의 지각이 재구성하여 만든 이미지의 잔상은 어떤 것일까.
이런 물음들로 시작된 내적 탐구의 과정에서 가시화된 것이 나의 작업으로 기록된다.

삶은 떠돌지만, 기억은 남겨진다.
시작도 알 수 없고 끝도 알 수 없는 어디든 떠돌아다닐 수 있는 고립된 섬과 같은 곳.
어디에도 있고 어디에도 없는 시공간을 관통하는 나약한 시선들.
자유연상과 같은 덩어리진 기억들의 집합들로 발현된 섬세한 오브제들.
격리되고 부서지고 묵시적인 동시에 은폐하지 않고 부서진 채로 서로 지탱하는 세계.
고정된 상징을 넘어선 감상자와 연합하여 파생되는 알레고리적이며 다의적인 이야기.

잘 짜여진 틀에서 잘라져 버린 군더더기들을, 일상의 미미하고 하찮은 모티브들을 껴안고 가만가만 소리 없는 그들의 이야기를 따라, 그 속에 숨겨진 무의식적인 감각의 층위를 발견하게 된다. 그 순간, 나는 우울한 탐험가가 되고 일상은 비범함을 갖춘 것들로 다시 태어나게 되는 것이다.

By 이진주

Born in Busan, Lee, jin ju graduated from the Hongik University Department of Oriental Paintingand completed a master’s course at its graduate school. Lee depicts dreamy psychological scenes triggered by emotion and memory of pain, sorrow, and negativity.Solo Exhibitions2014 'JINJU LEE' (DOOSAN Gallery NewYork, New York) 2011 'evanescing, In-evanescing' (Gallery Hyundai 16bungee, Seoul) 2010 'A Way to Remember' (Gallery Hyundai Window Gallery, Seoul)2008 'Story of Silence' (Gallery JungMiSo, Seoul)2006 'Patternholic' (Gallery DOS, Seoul)Selected Group Exhibitions2013Permeated Perspective: Young Korean Painters', DOOSAN Gallery New York'Girls' Generation', Space Cottonseed, Singapore'Detail', Gallery SiMon, Seoul'Real Landscape, True Reflection' , OCI Museum of Art2012 'Paths of Clues', Gallery SoSo, Paju'On Manner of Forming', Edwin’s Gallery, Jakarta, Indonesia'Soul of Seoul' Gallery S.E, Bergen, Norway2011 'What i saw', Project Space SARUBIADABANG, Seoul‘Monologues’, Korean Cultural Centre, London, UK2010 'Wonderful Pictures', ILMIN Museum of Art, Seoul'Intuition', Hakgoje Gallery, Seoul'First decade’, SeMA Gyeonghuigung of Seoul Museum of Art, Seoul2009 'Just ART', SUNGGOK Museum of Art, Seoul'Some place', Gallery Inn, SeoulAwards2009 The 31st JoongAng Fine Arts Prize / Second Prize 2009 Songeun Art Award / Third Prize 2007 Arts Council Korea's Arts Promotion Fund 2007Residence Programs2011 The National Art Studio, Goyang2010 Seoul City Nanji Art Studio, Seoul이진주는 1980년 부산출생으로, 홍익대학교 동양화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석사과정을 수료하였다.끈질기게 남겨지는 고통과 슬픔 같은 부정적인 사건들의 기억을 통하여 일상속에서 환기되고 떠오르는감정과 기억들에 대한 질문들로 시작하는 꿈의 일부 같은 심리적인 풍경을 그려낸다.개인전 2014 'JINJU LEE' (두산갤러리 뉴욕, 뉴욕)2011 '사라지는, 사라지지 않는' (갤러리현대 16번지, 서울)2010 '기억의 방법' (갤러리현대 윈도우 갤러리, 서울)2008 ‘모든 입 다문 것들의 대화’ (갤러리 정미소, 서울)2006 ‘무늬에 중독되다’ (갤러리 DOS, 서울)주요기획전 2013'Permeated Perspective: Young Korean Painters', 두산갤러리, 뉴욕'Girls' Generation', Space Cottonseed, 싱가폴'Detail', 갤러리 시몬'진경,眞境', OCI 미술관2012 '단서의 경로들', 갤러리 소소'On Manner of Forming', Edwin’s Gallery, Jakarta, Indonesia'Soul of Seoul' Gallery S.E, Bergen, Norway2011 '내가 본 '것', 프로젝트 스페이스 사루비아다방 '그녀의 독백', 주영 한국문화원, London, UK2010 'Wonderful Pictures', 일민미술관‘직관’, 학고재 갤러리‘21세기의 첫 십년’, 서울시립미술관 경희궁분관2009 'Just ART', 성곡미술관'Some place', 갤러리 인수상2012 경기문화재단 유망작가 지원 프로그램 선정 작가2009 중앙미술대전 선정작가_우수상 수상2009 송은미술대전 선정작가_장려상 수상2007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젊은 예술가 성장 프로그램 선정 작가 레지던스 프로그램2011 국립현대미술관 고양미술창작스튜디오, 고양2010 서울시립미술관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 서울 Exhibitions - solo 2014 이진주 展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Experience the Originals

Interested in partnering with Artre?

Create

submit your artwork

for Artist

Collect

Discover artworks just for you

for Collector

Sell

Faster Way to Sell Your Art

for Seller & Gallery

Corporate Registration No. 110-81-99508 | 통신판매업신고: 2019-서울서대문-1281 | 대표: 정경훈 | 104-402, 7-15, Sinchon-ro 3na-gil, Seodaemun-gu, Seoul
Copyright © ARTR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