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Events
Back to Events Hakgojae Gallery

Hakgojae Gallery

50 Samcheong-ro, Jongno-gu, Seoul Korea, Republic of + Google Map

Hakgojae Gallery first opened its doors in Seoul, a financial hub of Asia, in 1988. Since then, Hakgojae Gallery has been leading a rapidly growing Korean art market, as well as charting directions on how Korean art ought to be harmonized and developed within the contemporary global culture.
The gallery’s name derives from the saying, “to review the old to learn the new” in the Analects of Confucius. However, gaining knowledge of the past is not necessarily equivalent to studying of historical facts. In fact, the process of learning the past in Korea, where tragic history of being victimized by the Japanese colonialism and the division of the country is very much alive, accompanies excruciating self-reflection. Nonetheless, to be able to confidently reach out to readily participate in the global cultural flow despite its past struggles is the true philosophy behind the saying, “to review the old to learn the new.” This is the very ideology and orientation that makes Hakgojae Gallery unique, bringing together the old and the new, and connecting the region to the world.
Hakgojae Gallery has been continuously presenting more than 200 exhibitions, focusing on bridging between the past and the new. Hakgojae Gallery has not neglected its efforts to see through what the ‘new’ of the present is going to last and become the ‘old’ in the time to come. Such efforts, which consists the identity of Hakgojae Gallery, are also the important role as a responsible cultural institution of Korean and global art market. Hakgojae Gallery laid the foundation of this vision and role through presenting historical art exhibitions such as Paintings in the Late of Korean Empire (1988), Calligraphy in the Middle of Joseon Dynasty (1990), Landscape of Meeting and Parting (2000).
Hakgojae Gallery also has been steadily showing works of precursors, who have reinterpreted traditional Korean philosophy and spirit through the language of contemporary art. The gallery’s typical exhibitions include solo exhibitions of: Nam June Paik, the founder of video art (Shanghai 2014; Seoul 2015), Lee Ufan, an advocate for Mono-ha (Seoul 2008), Chung Sang-hwa, a foremost artist of Dansaekhwa (Seoul 2007), Yun Suknam, the godmother of the Korean feminism art (Seoul 1997; 2009; 2013; 2018; 2021), Ma Liuming, the most compelling performance artist of our time (Sanghai and Seoul 2014; Seoul 2018), and Jia Youfu (Seoul 2006), and Tian Liming (Seoul 2014), leading artists of modern-day Chinese ink painting. These exhibitions unveiled the artistic depth of masterpieces at their highest, and cemented the gallery’s status as a leading exhibitor of historical and modern art in both Korea and China.
Hakgojae Gallery’s diligent patronage of Korean Minjung art (Korean social realism art) played a large part in attaining significant prestige in Korea. The rise of the Korean economy in the 70’s and 80’s fueled a call for democratization of the country. Minjung art sprang from the cultural uprising against the government, which was under a strict military dictatorship at the time. Subsequently, Hakgojae Gallery was the first of its kind to exhibit works of prominent Minjung artists such as Oh Yoon, Shin Hak-Chul, Kang Yo-bae and Lee Jong-Gu. Looking back from the 21st century, history sheds new light on the Minjung art movement and regards it as part of its legacy and a meaningful accomplishment. Despite many setbacks, Hakgojae Gallery’s insightful decision to support art that best represented ‘Spirit of the Age’ certainly made the gallery stand out from its peers.
Many times the gallery has shown a great discernment in its involvement with pioneers at the forefront of contemporary art, through sharp observation of the changes of the times and trends. The artists include: Kim Sundoo, Kim Ho-deuk, Noh Suntag, Jin Meyerson, Song Hyun-sook, Lee Yongbaek, Chung Hyun, Kim Hyunsik, Heo Suyoung, and Lee Woosung. Some of them are invited world-class biennales include Venice Biennale and Gwangju to receive favorable reviews, while others are participated or scheduled for exhibitions at leading art museums in Asia and Europe. As part of implementing teachings of “to review the old to learn the new,” Hakgojae Gallery introduced an array of dynamic works by internationally acclaimed artists in Korean and Chinese market. This effort includes exhibitions such as: Minimalism as Landscape (1997), compromised of works by important American minimalists Frank Stella, Donald Judd, Robert Mangold, Richard Tuttle, Agnes Martin, and Robert Ryman; the twentieth opening anniversary exhibition, titled Sensitive System (2008), curated by Lóránd Hegyi, the director of Musée D’art Moderne de Saint-Etienne Métropole France, featuring works of Lee Ufan, Roman Opalka, Giuseppe Penone, and Günther Uecker; and Unconstraint Creation (2014), curated by Yun Chea Gap, the director of Hao Art Museum Shanghai, featuring works of Chung Sang-hwa, Ha Chong Hyun and Lee Ufan. Other notable exhibitions of leading international artists at Hakgojae Gallery include Le Corbusier, Jean-Pierre Raynaud, Bernard Frize, Zhang Huan. Hakgojae Gallery had presented works by German artist Tim Eitel twice, both in his solo exhibitions in 2011 and 2017, and recently presented works by notable international artists such as, British artist Fiona Rae, Swedish artist Andreas Eriksson, German artist, Thomas Scheibitz in their solo exhibitions.
To provide a platform to promote Korean artists worldwide and attract accomplished international artists to local exhibitions, Hakgojae Gallery has been actively participating in numerous international art fairs. To name a few, Hakgoaje Gallery has been participating Art Basel Hong Kong since 2008 (Hong Kong Art Fair at the time) until now in 2020, Art Brussels in Belgium, Taipei Dangdai in Taiwan, ARCO in Spain, ART Chicago in the U.S., Drawing Now Paris in France, Art Beijing in China, and London Art Fair in the U.K.
Hakgojae Gallery has been transformed into an interchange station where the past and present intersects, East and West communicates, and regions of the world interconnect. The gallery’s distinctive identity of ‘bringing two worlds together’ is also embedded in its architecture. Housed within the traditional Korean Hanok, the main building renovated back in 1995 represents the past whereas a new annex, constructed back in 2008 to celebrate the gallery’s twentieth anniversary, boast every characteristic of the 21st century. Meditating lessons from the past at its age-old edifice, and facing pursuit of the present at its cutting-edge complex, the gallery Hakgojae Gallery enables us to mentally and physically envision how our tomorrows are to be forged. Hakgojae Gallery has a firm belief in the incomprehensible side of art. Unleashing creativity has always gone beyond the boundaries of reason and common-sense at the time. Hakgojae Gallery is always looking for artists who are able to contribute insight and astonishment by virtue of the incomprehensible law. And we desire, more than anything in this world, to be able to contribute insight, and the pleasure of evolution based on artistic creativity by sharing moments of joy and sorrow with artists who will shape the future.
학고재(學古齋)는 1988년 아시아의 경제 중심지 서울에서 문을 열었다. 학고재는 급속한 성장을 거듭해온 한국의 미술시장을 주도해왔을 뿐 아니라, 한국 미술이 동시대 세계 문화 속에서 어떻게 어우러지고 성장해야 하는지 그 방향을 제시해왔다.
학고재라는 이름은 논어(論語)의 「옛것을 배워 새것을 창조한다(溫故知新)」는 이념에서 따왔다. 옛것을 배운다는 것은 단순히 과거에 대한 지식을 쌓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 근대화에 뒤져 식민지 경험을 하고 남북분단의 비극을 겪은 한국에서 옛것을 배운다는 것은 무엇보다 처절한 자기반성을 동반하는 것이다. 그 바탕 위에서 당당하게 자신을 열어 세계의 문화 흐름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는 것이 온고지신(溫故知新)의 정신이다. 그 이념과 지향이 오늘날 학고재를 전통과 현대, 지역과 세계를 잇는 매우 독보적인 갤러리가 되게 했다. 학고재의 정체성은 그동안 해온 전시를 보면 확연히 드러난다.
학고재는 개관 이래 지난 30 년 동안 2백 회가 넘는 크고 작은 전시회를 열면서 무엇보다 옛것과 새것의 교감에 관심을 기울여왔다. 지금 새롭게 펼쳐지는 것 가운데 과연 ‘옛것’으로 오래 살아남을 수 있는 게 무엇인지 통찰하려는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았다. 이와 같은 노력이 학고재의 정체성을 이루는 것이기도 하지만, 학고재가 한국과 중국, 나아가 세계의 미술시장에서 책임 있는 문화기관으로서 해야 할 중요한 역할이기도 하다. 학고재가 개관 초기에 《19세기 문인들의 서화》(1988), 《조선 중기의 서예》(1990), 《만남과 헤어짐의 미학》(2000), 등의 고미술 전을 연 것은 이 비전과 역할에 대한 초석을 놓은 것이라 할 수 있다.
학고재는 한국의 전통적인 철학과 정신을 현대미술의 어법으로 새롭게 재해석한 선구자들의 전시를 꾸준히 선보여 왔다. 그 대표적인 면면이 바로 비디오 아트의 창시자 백남준 전(2014 상하이; 2015 서울), 일본 모노하의 주창자 이우환 전(2008), 한국 단색화의 대표 작가 정상화 전(2007), 한국 페미니즘 미술의 대모 윤석남 전(1997; 2009; 2013; 2018; 2021), 동시대 퍼포먼스의 선구자 마류밍 전(2014 상하이; 2014 서울; 2018 서울), 동시대 수묵화를 이끄는 작가들인 자유푸 전 (2006 서울), 티엔리밍 전(2014 서울) 등이다. 이들 전시는 거장의 역작에 담긴 예술적 위광을 유감없이 드러냈고, 한국과 중국에서 학고재의 위상을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되었다.
학고재가 한국의 독보적인 갤러리로서 그 차별성을 획득한 데는 민중미술을 적극 후원한 것도 큰 몫을 했다. 한국의 1970년대와 1980년대는 경제성장과 함께 민주화의 실현이 요구되던 때였다. 이때 군사정권에 항거하며 태동한 미술이 이른바 「민중미술」이다. 학고재는 상업화랑으로는 처음으로 민중미술의 대표 작가인 오윤, 신학철, 강요배, 이종구 등의 전시를 열었다. 이 미술운동은 요즘 한국 밖에서도 세계 현대미술사의 의미 있는 성취로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여러 역경에도 불구하고 「시대의 표현」으로서 예술을 중시한 학고재의 혜안이 돋보이는 부분이다.
학고재는 시대의 변화와 추세를 통찰하며 현대미술의 새 장을 열어가는 이 시대의 프론티어들에게도 지대한 관심을 기울여왔다. 김선두, 김호득, 노순택, 진 마이어슨, 송현숙, 이용백, 정현, 김현식, 허수영, 이우성 등이 그 작가들이다. 이 예술가들 중 일부는 베니스 비엔날레나 광주 비엔날레 등 세계적인 비엔날레에 초대되어 호평을 받았고, 아시아와 유럽 등지의 중요한 미술관에서 전시를 했거나 예정됐다.
해외 작가들의 진취적인 작품을 한국에 소개하는 것도 ‘온고지신’을 위해 중요하다고 생각해온 학고재는 이 활동 또한 게을리하지 않았다. 프랭크 스텔라, 도널드 저드, 로버트 맨골드, 리처드 터틀, 아그네스 마틴, 로버트 라이먼 등 미국의 주요 미니멀리스트들로 구성된 《풍경으로서의 미니멀 회화》(1997)를 기획한 것, 개관 20주년 기념으로 로랑 헤기 프랑스 생테티엔느 미술관 관장 기획 하에 이우환, 로만 오팔카, 주세페 페노네, 권터 우커가 참여한 《센시티브 시스템》(2008)을 선보인 것, 윤재갑 중국 상하이 하오 미술관 관장 기획하에 정상화, 하종현, 이우환이 참여한 《생성의 자유》(2014)를 선보인 것도 그런 노력의 일환이었다. 그 밖에 르 코르뷔지에, 장 피에르 레이노, 베르나르 프리츠, 장후안 등 세계 미술계의 거장들의 작품을 한국에 소개했다. 독일 작가 팀 아이텔의 개인전을 2011년, 2017년 두 차례 개최했고, 최근 영국 작가 피오나 래, 스웨덴 작가 안드레아스 에릭슨, 독일 작가 토마스 샤이비츠 등 국제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작가들의 개인전을 열기도 했다.
학고재는 유능한 한국 작가들을 해외에 알리고 외국의 역량 있는 작가들을 유치하고자 해외 아트페어에도 열성적으로 참여해왔다. 아트바젤홍콩은 2008년 제1회(당시는 홍콩 아트페어)부터 2020년 현재까지 빠짐없이 참여하고 있고, 벨기에 아트 브뤼셀, 대만 타이베이 당다이를 비롯하여 스페인의 ARCO, 미국 ACAF, ART 시카고, 프랑스 파리 드로잉 페어, 중국 아트 베이징, 영국 런던 아트페어 등 각국의 특색 있는 아트페어에도 꾸준히 부스를 마련해왔다.
학고재는 하나의 스테이션(정거장)이었다고 할 수 있다. 과거와 미래가 교차하고, 동양과 서양이 소통하며, 지역과 세계가 연결되는 곳이 학고재인 것이다. 두 세계를 잇는 스테이션으로서 학고재의 특성은 건물에도 그대로 반영이 되어 있다. 1995년에 리모델링한 삼청동 학고재의 본관 건물은 옛것을 상징하는 전통 한옥으로, 2008년에 개관 20주년을 맞아 신축한 신관은 21세기의 건축 양식으로 그 개성을 자랑한다. 앞에는 어제의 교훈을 되새기는 건물, 뒤에는 오늘의 모색이 숨 쉬는 건물이 마주하고 있어 우리가 창조해야 할 내일의 모습을 가늠하게 한다. 학고재는 미술의 불가사의한 법칙을 믿는다. 창조의 세계란 늘 당대의 논리와 상식의 틀을 벗어난다. 학고재는 불가사의한 법칙으로 우리에게 새로운 깨달음과 감동을 주는 작가들에게 언제나 열려 있다. 미래를 열어갈 작가들과 동고동락하며 세상에 예술적 창조에 기초한 통찰과 희망, 확장의 기쁨을 더하기를 열망한다.

Upcoming Events

  • There were no results found.

Experience the Originals

Interested in partnering with Artre?

Create

submit your artwork

for Artist

Collect

Discover artworks just for you

for Collector

Sell

Faster Way to Sell Your Art

for Seller & Gallery

Corporate Registration No. 110-81-99508 | 통신판매업신고: 2019-서울서대문-1281 | 대표: 정경훈 | 104-402, 7-15, Sinchon-ro 3na-gil, Seodaemun-gu, Seoul
Copyright © ARTRE All rights reserved.